게시물 공유하기

로이 킨, 하킴 지예흐 2022 FIFA 월드컵에서 전혀 다른 선수처럼 보여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타인 로이 킨이 하킴 지예흐에 대해 프리미어 리그 첼시에서 뛰는 동안 고전했지만, 2022 FIFA 월드컵에서 모로코 국가대표팀으로 활약하는 지금 완전히 다른 선수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지예흐의 환상적인 경기력은 이번 월드컵에서 모로코가 8강에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며,  모로코는 12월 10일 포르투갈과 8강전을 치를 예정이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모로코가 치른 4경기에 모두 출전해 어시스트와 함께 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그는 현재 진행 중인 프리미어 리그 시즌에서 소속된 첼시의 선발 선수로 단 한 번 출전했으며,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필드에 나갈 때마다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킨은 Sky Bet와의 인터뷰에서 차이점을 언급하며, 모로코의 플레이 스타일이 첼시의 스타일보다 지예흐에게 더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모로코는 이번 대회에서 끈기 있고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수비할 때자신의 진영까지 끌어와 침착하게 플레이 하면서도, 공을 가지고 있을 때는 완벽하게 잘 컨트롤 했다. 그들은 매우 훌륭하게 경기를 하고 있으며, 나는 이런 순간이 올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다”

“하킴 지예흐는 다른 선수처럼 보인다. 환경이 다르기에 선수들이 때때로 구단의 경기에서 활약을 하지 못하다가 월드컵이나 국제 경기가 더 잘 맞아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도 있다. 지예흐는 모로코의 방식과 잘 맞는 것처럼 보이며, 첼시 팀에서 활동했을 때는 이러한 모습을 보지 못했다”고 킨은 덧붙였다.

지예흐는 현재 진행 중인 프리미어 리그 경기에서 첼시 소속으로 270분밖에 뛰지 못했으며, 아직 팀을 위한 득점이나 어시스트를 하지 못했다. 그는 2020년 AFC 아약스에서 첼시에 합류한 이후 92경기에 출전했고 10개의 어시스트와 14골을 기록하고 있다.

이 윙어의 엄청난 경기력은 이번 월드컵에서 상대 수비수들을 긴장하게 만들었으며, 많은 팬들은 지예흐가 이번 토요일 포르투갈과의 8강전에서 기억에 남을 만한 또 다른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하고 있다.

 Chat 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