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 공유하기

F1 2023 시즌 6개의 스프린트 이벤트 개최

F1이 다가오는 2023 시즌 6개의 스프린트 이벤트 장소를 발표했으며, 4개의 트랙에서 새로운 단축 포맷을 처음으로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팬들은 새로운 형식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을 품고 있으며, F1의 다음 단계로의 발전을 지켜볼 수 있다는 점에서 비즈니스 계에서도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의 오스틴 서킷은 벨기에와 함께 아제르바이잔, 카타르와 같은 아시아 국가들과 함께 스프린트 개최지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오스트리아는 2년 연속으로 대회를 개최하는데 성공하였고, 브라질은 2021년 대회가 시작된 이래 대회 개최국이 된 유일한 국가라는 기록을 가지고 있다.

F1은 2021년과 2022년에 보았던 스프린트의 수를 3개에서 6개로 두 배로 늘리기로 결정했다. 그랑프리 개최국들이 인기 있는 행사 개최를 원하면서, 우리가 수년간 봐왔던 일반적인 주말 행사가 인기를 얻었기에, 다른 레이스에서 더 많은 것들을 보여주려 한다.  

스테파노 도메니칼리(Stefano Domenicali) F1 회장은 “첫 2년 동안 F1 스프린트 행사에서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았다. 내년에는 오스틴에서 열린 첫 US F1 스프린트를 포함해 6개의 이벤트를 통해 팬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포맷의 예선은 금요일에 진행될 예정이며, 토요일에는 드라이버들이 그랑프리를 위한 그리드 슬롯과 챔피언십 포인트를 놓고 100km 이상(일반적인 레이스 거리의 1/3)을 경주하는 레이스가 진행된다. 스프린트의 우승자는 8점을 획득하게 되며, 상위 8명의 점수는 순위에 따라 1점씩 감소한다. 

이 스프린트 형식에 대해서는 엇갈린 시선들이 있으며, 현 세계 챔피언인 맥스 페르스타펜은 역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드라이버가 더 짧은 레이싱에서 훨씬 더 큰 위험을 감수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스프린트가 레이스를 위한 그리드를 설정해서는 안된다 생각한다고 전했다.

 Chat B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