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 공유하기

NBA 관계자, 르브론 제임스의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이적설 언급

르브론 제임스의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로의 이적 가능성에 대해 미국 언론에서 약간의 소란이 있었다. 스테판 커리와 르브론 제임스가 함께 경기하는 모습은 올스타 올시즌에서나 상상할 수 있는 모습이라고 생각했겠지만, 헤비 스포츠의 저널리스트 숀 데베니에 따르면 제임스가 트레이드 카드가 될 가능성이 있다.

때론 일관되지 않은 경기력에 좌절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등 구단이 기대한 만큼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임스는 그의 커리어 중 최고의 경기를 펼치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37세의 나이로 평균 PPG 30개 이상을 기록했으며, 여전히 NBA 최고의 선수들 중 한 명이다.

제임스는 자신의 황금기가 끝나기 전 향후 행보에 대해 무언가의 조치가 취해지길 원하고 있다. 이것이 디펜딩 챔피언이자 다시 한 번 우승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은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언급된 이유다. 익명의 NBA 관계자는 이 루머를 확인하고 몇 가지 가능성을 덧붙였다.

이 거래가 성사되기 위해서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는 제임스 와이즈먼, 조너선 쿠밍가, 모제스 무디, 팻 볼드윈과 같은 젊은 인재 중 하나를 포기해야 할 수도 있다. 게다가 숀 데브니가 언급한 바와 같이, 익명의 관계자는 레이커스가 그들의 가장 큰 슈퍼스타를 보냈을 때, 새로 영입될 선수들을 수용하기 위해 재능을 가진 젊은 선수들 중 하나를 떠나 보내야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테판 커리가 “킹 제임스”와 함께 뛸 가능성을 일축했지만, 두 선수는 서로를 존경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상황이 선수들의 잠재적인 움직임을 강요하고 있다는 것을 감안했을 때 커리가 이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대한 궁금증이 일고 있다. 

만약 이 소문이 사실이 될 경우, 르브론 제임스는 스테판 커리 외에도 클레이 탐슨이나 드레이먼드 그린과 같은 최고의 선수들과 파트너가 될 수 있다. 제임스의 현재 소속팀인 레이커스는 이번 시즌 서부 콘퍼런스에서 13위를 달리고 있다.

 Chat Box